Remembering Tomorrow,Shaping Today

원지호    April 6 - April 26, 2018

Drawings for remembering Tomorrow, Shaping Today
< >

원지호 작가는 현대 조각의 역사를 반영한 설치 작업들을 진행하여 왔다. 과거 기념비적인 조각, 혹은 기념물의 영역에서 ‘받침대’는 작품을 가장 빛나게 하면서 관람자로 하여금 작품을 숭배하게 하는 역할을 하였다. 관람자는 대리석이나 돌처럼 물성이 짙은 재료로 만들어진 조각 작품을 보면서 짙은 향수나 애국심을 갖게 된다. 이러한 기념비적인 조각의 전통을 뒤집으면서 현대적인 조각의 역사는 다시 시작되고, 또 확장되어 왔다. ‘받침대’는 없어지기도 하고, 땅에 붙기도 하고, 혹은 단순한 모듈로 연속되기도 하면서 작품은 보다 장소와 긴밀하게 연결되어 공간과 연관되기 시작한다. 원지호 작가는 위의 ‘받침대’의 변화가 사사하는 ‘기념물’의 특성을 오늘날 조각의 영역에 적용해보고자 한다. 본래 ‘모뉴먼트monument’로서 상징되는 기념물은 광장이나 사람들이 모이는 공간에 설치되어 국가 권력을 전시하는 과정의 핵심적인 요소로서 작동해왔다. 이렇게 정치적 도상으로 점철된 기념물에 점차 사람들의 추억이나 기억, 애도의 감정이 추가되면서 기념물의 의미는 조금씩 달라지고 있다. 특히 마야 린(Maya Lin)의 <베트남 참전 용사 기념물(Vietnam Veterans Memorial)>의 등장 이후 모뉴멘트는 광장의 사람들에게 매우 다른 의미로 다가가고 있다. 기념물의 모습은 매우 수평적이기에 누구나 이 기념물에 접근이 가능하다는 물리적 공간 요소의 특성을 지니며, 기념물이 놓인 넓게 열린 공간은 자연스럽게 관람객을 압도한다. 개인의 이름이 새겨진 수평적 기념물은 그 위를 ‘걸어가는’ 과정을 통해 기념물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신체적 경험을 수반하며, 물리적이고 미학적으로 강요나 긴장감이 아닌 ‘개인들의 희생’에 대해 묻고 있다. 이와 같이 더 이상 권위적이거나 일방적이지 않은 공감과 체험의 요소는 원지호 작가의 작업과 일맥상통한다. 원지호의 작업은 공사장에서 흔하게 쓰이는 재료로 권위적인 깃발이 아니라 일시적이고 가변적인 형태의 깃발 작업을 진행한다는 점, 그리고 기념물을 바닥에 눕혀 수평적이고 모듈화된 미니멀리즘 형식을 띄고 있다는 점에서 ‘확장된 기념물’의 양식과 역사를 이어간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전쟁의 시점을 ‘미래’로 옮기는 시도를 통해 아직 일어나지 않은 사건에 대한 기념물을 제작한다. 지하 공간 바닥에 설치될 ‘확장된 기념물’의 형태인 거대한 고무판이 전시의 중심이 된다. 합성고무는 전쟁을 효율적으로 치루기 위한 가장 생산적인 대표적인 재료이자 부산물이다. 화학적인 냄새까지도 공간에 녹아들만큼 강력한 합성 고무를 바닥에 놓음으로써 과거의 영웅 중심적인 전쟁의 역사를 수평적인 과정으로 펼쳐보고자 한다. 2층의 작업은 과거를 반영한 ‘미래의 작업’으로 ‘투명함’으로 채워진 모듈을 선보인다. 시점을 미래로 옮겼지만, 기존의 역사가 가진 흐름을 반영해 본 작업으로, 벌어질 수도 있는 일을 늘 상기하는 공간으로 만들어 보고자 한다. ‘기념물’을 만든다는 것은 전쟁을 도모하는 것이 아니다. 원지호 작가의 작품은 비극적 사건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과 전쟁과 권력의 기재가 작동하지 ‘않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담고 있다. 이번 전시를 통해 시시각각 변화하는 현재의 정세를 전시 안과 밖에서 다시금 살펴보며, 다가올 시간에 대한 각자의 기대감을 가지고 관람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 (고윤정)